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北 심리전 재개에 볼턴 회고록…'안보공방' 가열 06-23 21:03


[앵커]

북한의 대남 심리전 재개 움직임에 더불어민주당은 강한 유감을 표하며 남북 모두 적대적 행위를 중단하자고 촉구했습니다.

반면에 미래통합당은 맞불 대응을 주장하는 한편, 정부 대북 정책 때리기를 이어갔습니다.

국회 반응, 방현덕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의 대남확성기 재설치와 전단살포 준비 등의 움직임이 판문점 선언 훼손이라며 즉각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동시에 우리 측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무단 살포가 우발적 충돌을 야기할 수 있다며 강력한 조치를 강조했습니다.

<조정식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 행위 움직임에 강력하게 유감을 표하며 중단을 촉구합니다…정부의 거듭된 경고에도 전단살포를 강행할 경우 강력하게 강제수사와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할 것입니다."


미래통합당은 대북확성기 재설치 검토 등 맞대응을 주장했습니다.

6·25 전쟁 납북인사 가족들을 국회로 초대하고, 납북자와 국군포로 송환도 남북 당국에 촉구했습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저도 6·25 전쟁통에 할머니께서 공산주의들에서 총살을 당하는 광경을 겪은…남북관계 대화를 추진하는 정부 역시 특정한 정치 목적에 사로잡혀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선 전혀 진척을 보지 못하고…"

통합당 일각에선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을 통해 현 정권의 '위장평화쇼'가 드러났다며 국정조사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다만, 민주당 내에선 볼턴 회고록을 정쟁 사안으로 만들 시간에 원 구성에 응하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민주당은 통합당이 상임위에 들어오는 대신 제안한 '외교·안보 합동회의'를 열기로 했습니다.

여야의 현 상황에 대한 진단과 해법이 모두 다르지만, 초당적 대응책을 찾자며 마주앉는 만큼 어떤 결과물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