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정의연 의혹' 참고인 조사 조만간 재개 전망

06-13 15:26


[앵커]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가 다시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최근 숨진 마포 쉼터 손 모 소장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검찰은 윤 의원 소환에 앞서 정의연 관계자 등을 추가로 조사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이준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서부지검은 최근 정의기억연대 마포 쉼터 '평화의 우리집'을 이끈 손 모 소장이 사망한 이후 별도 참고인 조사를 하지 않고 기존 증거물 분석에 집중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각에서는 정의연 측이 "과잉 수사"라고 반발하자 이를 의식해 속도 조절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번 논란과 관련한 고발전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

<안진걸 / 민생경제연구소장> "압수수색을 할 필요도 없던 곳까지 압수수색하고 그 과정에서 한 분이 희생되는…"

수사가 길어질수록 불필요한 의혹만 확산하고 검찰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신경 쓰일 수밖에 없지만, 그렇다고 현역인 윤미향 의원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검찰은 최근 압수영장을 집행해 숨진 손 소장의 사망 배경을 수사 중인 경찰로부터 휴대전화와 외장 하드를 넘겨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망 사건과 관련한 수사라기보다는 정의연과 윤 의원 관련 의혹 수사에 필요한 증거물 확보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추가 확보한 자료 분석은 물론 해당 내용을 정의연 관계자 등에게 충분히 확인하는 절차를 조만간 거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한편, 일부 언론들이 손 소장이 사망 전 마지막 통화한 사람이 윤 의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한 데 대해 경찰 측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