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伊총리, 검찰 조사받아…각국 방역실패 책임론 확산

06-13 14:19


[앵커]

유럽내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받는 이탈리아에서 총리가 봉쇄결정 지연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유럽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국면을 맞으면서 각국에서 진상규명 움직임이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김효섭 PD입니다.

[리포터]

코로나19 확진자가 23만명을 넘어서고, 3만4천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이탈리아.

발병 초기 북부지역에 대한 미흡한 대처가 피해를 키웠다는 문제 제기가 잇따랐습니다.

실제 인구 11만명인 롬바르디아주 베르가모의 경우 이탈리아 정부가 3월초에야 전면 통제를 결정하면서 이탈리아 전체 사망자 가운데 절반 가까이 나올 정도로 최대 피해지역으로 전락했습니다.

<조르지오 고리 / 베르가모 시장> "1월에 이미 베르가모를 포함한 롬바르디아 주에 코로나19가 발생했습니다. 어쩌면 지난해말에 발생한 것도 배제할 수 없을 것입니다."

사망자 유족들은 초기 대응에 실패한 정부에 책임이 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고, 결국 총리가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처지에 놓였습니다.

<주세페 콘테 / 이탈리아 총리> "정부 관계자와 전문가 의견에 따라 양심적으로 이탈리아를 위한 정책 결정을 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조사는 3시간 가량 진행됐으며, 이번 진술을 토대로 직무 유기 혹은 과실에 따른 형사적 책임 유무를 판단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마리아 크리스티나 로타 / 베르가모 지방검사> "총리를 비롯해 보건장관과 내무장관 등을 만나 관련 내용을 들었습니다. 대면조사는 정중하고 협조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앞서 프랑스 검찰도 코로나19 대처와 관련해 정부의 과실여부를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는 등 재발방치 차원에서 각 국의 진상규명 작업이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합뉴스TV 김효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