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美시애틀 도심 시위대 점거·자치구역 선포…긴장 격화

06-13 12:37


[앵커]

미국내 흑인사망 항의시위 사태의 여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워싱턴 주의 시애틀 도심을 시위대가 점거해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해당지역을 '자치구역'으로 선포하고 공권력 접근을 막고 있는 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점령을 끝내야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임주영 특파원 입니다.

[기자]


미국 워싱턴 주, 시애틀 도심의 대표적 관광 명소인 '캐피톨 힐'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을 항의해온 시위대가 지난 8일 밤부터 이곳을 점거한 뒤 '캐피톨 힐 자치구역'으로 선포했습니다.

<현장음> "서로가 책임을 져야합니다. 서로가 안전을 지켜야 합니다."

500여명으로 추산되는 시위대는 경찰의 무력 사용 금지, 경찰 피해에 대한 배상금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경찰서 폐지, 교도소 철거 등 과격한 내용도 요구사항에 포함돼 있습니다.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지만 시애틀 시와 경찰당국은 시위대와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제니 더칸 / 시애틀 시장> "시민들의 권리는 반드시 보호돼야합니다. 그들이 수정헌법 1조의 권리를 표현할 때 안전하다는 것을 느껴야합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테러리스트들이 도시를 불태우고 약탈한다"며 "되찾아야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급진 좌파 주지사와 시장이 미국을 지금까지 보지못한 수준으로 조롱받게 하고있다"고도 비난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그들은 경찰력을 없애길 원합니다. 실제로 그렇게 하길 원합니다. 그것이 그들이 하는 일이고, 도달하고자하는 곳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선 "그들이 상황을 바로잡지 못하면 우리가 바로잡을 것"이라며 연방 정부의 개입 가능성도 경고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임주영 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