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플로이드 사망연루 경찰 "말렸지만 고참이 무시"

06-06 09:35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에 연루된 경찰 2명이 재판에서 '목 누르기를 제지하려 했으나 상관이 이를 무시했다'고 주장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일간 워싱턴포스트와 미네소타주 지역일간 스타트리뷴은 현지시간으로 5일 현장에 출동한 토머스 레인과 알렉산더 킹의 변호인이 법정에서 이같이 주장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사건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모두 4명으로 플로이드의 목을 누른 데릭 쇼빈이 최고참이었으며, 토머스 레인, 투 타오, 알렉산더 킹은 후배 격이었습니다.


미네소타주 키스 엘리슨 검찰총장은 이들 중 쇼빈을 '2급 살인' 등 혐의로, 나머지 3명은 '2급 살인 공모' 등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