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질본 연구기관 복지부 이관, 전면 재검토하라"

06-06 09:30


[앵커]


코로나19 방역의 핵심 컨트롤타워, 질병관리본부를 정부는 청으로 승격시킬 계획인데요.

그러나 질본의 연구기능을 쏙 빼서 보건복지부에 넘기는 방안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무늬만 승격'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전면 재검토를 지시했습니다.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우리 방역과 보건의료 체계는 세계 최고 수준임이 확인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방역시스템을 더욱 보강해 세계를 선도하는 확실한 '방역 1등 국가'가 되도록 하겠다는 구상입니다.

보건복지부 산하 질병관리본부를 청으로 승격하는 것은 그 첫걸음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해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하겠습니다. 감염병 전문병원과 국립감염병연구소 설립도 추진하겠습니다."

그러나 지난 3일 입법 예고된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보면 질본 산하에 있던 국립보건연구원과 연구원 산하 감염병연구센터를 모두 복지부로 이관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질본이 청으로 승격되면서 되레 연구 기능을 복지부에 뺏기게 됐다. 즉 '무늬만 승격'이라는 지적이 나왔는데, 이틀 만에 문 대통령이 급제동을 걸었습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 질병관리본부 소속 기관인 국립보건연구원과 감염병 연구센터가 확대 개편되는 감염병 연구소를 보건복지부 산하로 이관하는 방안에 전면 재검토를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전면 재검토를 지시한 만큼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감염병연구소의 복지부 이관은 사실상 백지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sorimo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