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단독] 유흥시설 '집합금지명령' 풀리나…수도권 지자체 "검토"

06-06 09:26


[앵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지자체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유흥시설에 집합금지명령을 내려놓은 상태인데요.

최근 해당 지자체들이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금지명령을 해제할지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민혜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가 속출하자, 지난달 서울시는 모든 유흥시설에 대해 집합금지명령, 사실상의 영업중단 카드를 꺼냈습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서울시는 지금 이 순간부터 즉시 클럽, 감성주점, 콜라텍, 룸살롱 등 모든 유흥시설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발령합니다. 이 순간부터 해당시설은 영업을 중지하여야 하고…"

명령 해제에는 별도의 기한을 두지 않았습니다.

서울시에 이어 경기도와 인천도 지역의 모든 유흥시설에 대해 잇따라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강제조치였는데, 최근 한 달 가까이 이어진 집합금지명령을 해제할지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시는, 수도권 지자체 실무진들이 이 부분에 대해 논의 중인 것은 맞다며 조만간 결론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습니다.

수도권 확산세가 여전한 가운데, 이 같은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데는 집합금지명령으로 상황을 막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으로 보입니다.


밀집도 등을 낮추는 방안이 가능하다면 방역 수칙 준수를 강화하면서 운영하도록 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또 영업중단으로 생계에 위협을 받는 영세 유흥업소들의 완화 요구 목소리도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는 10일부터 정부가 고위험시설에 출입자 파악을 위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의무 도입하기로 한 것도 이런 논의에 영향을 줬다는 해석이 나오는 가운데, 어떤 결론이 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makereal@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