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영상] 힘들고 험난했던 첫 출퇴근길...윤미향의 하루는 이랬습니다. 06-02 17:10

(서울=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국회 첫 출퇴근길은 힘들고 험난하기만 했습니다.

윤 의원은 지난 1일 오전 9시께 자신의 사무실인 국회 의원회관 530호로 처음 출근했는데요.

이후 취재진이 몰려들자 문을 걸어 잠그고 9시간 넘게 두문불출한 채 업무를 봤습니다.

오후 6시 25분께 의원실 밖으로 나온 윤 의원은 취재진에 둘러싸인 채 의원회관을 빠져나가며 '아파트 경매 취득과 관련해 사적 유용은 없다는 입장은 그대로냐'는 질문에 "네 그대로다"라고 답하고는 퇴근길 발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김종안>

<영상: 연합뉴스TV>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