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코로나 우려에 축소

05-30 09:55


[앵커]

불교계가 오늘 전국 사찰에서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일제히 진행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규모가 대폭 축소됐는데요.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최지숙 기자.

[기자]


네,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나와 있습니다.

잠시 후 10시부터 봉행되는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앞두고 사전 준비가 한창인데요.

법요식은 당초 지난달로 예정됐다가 코로나 사태로 한 달 연기됐습니다.

오늘 행사는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하는 것에 더해, 불교계가 지난 한 달간 이어 온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를 회향하는 의미도 있습니다.

기도로 쌓은 공덕을 중생에게 돌린다는 의미입니다.

조계사에만 1만 5천여 명이 참석했던 예년에 비해, 올해는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면서 350여 명 정도가 참석할 것으로 조계사 측은 내다봤습니다.

법요식이 열리는 각 사찰에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좌석 간 거리를 1m 이상 띄우고 손 소독제를 비치하며, 신원 확인과 발열 체크 등을 진행합니다.

오늘 조계사 기념식에선 총무원장 원행 스님의 봉축사와 문재인 대통령의 봉축 메시지 등도 있을 예정인데요.

원행 스님은 행사에 앞서 낸 봉축사에서 "코로나 위기 속에 법요식이 원만하게 봉행되는 것은 정부와 헌신적인 의료진, 불편을 기꺼이 감수한 국민 덕분"이라며 감사를 전했습니다.

주요 내빈으로는 김거성 청와대 시민사회수석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그리고 여야 원내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참석합니다.

불교계는 올해 매년 법요식에 앞서 열었던 기념행사인 국가무형문화재 연등회도 지난 19일 취소했습니다.

지금까지 조계사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