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미국, '3조원대 돈세탁' 북한인 무더기 기소 05-29 13:43


[앵커]

미국 법무부가 3조원대 규모의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북한과 중국인 30여 명을 무더기로 기소했습니다.

미국의 대북 제재와 관련해 최대 규모의 인원인데요.

북한의 제재 회피와 관련해 중국에도 경고의 메시지가 담겼다는 분석입니다.

워싱턴에서 백나리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법무부가 25억 달러, 우리 돈 3조1천억원 규모의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북한 국적 28명, 중국 국적 5명 등 33명을 기소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이 기소한 북한의 제재 위반 사건 가운데 최대 규모"라고 전했습니다.

전 세계 곳곳에 250여개의 유령기관을 세워 자금의 출처와 흐름을 감추는 방식이 동원됐고, 세탁된 자금은 북한 조선무역은행으로 흘러 들어간 것으로 법무부는 판단했습니다.

기소된 인물 가운데는 조선무역은행 전직 총재와 부총재 인사들도 포함돼 있습니다.

다만 미 당국이 신병을 확보한 것은 아니어서 이들이 실질적 형사처벌을 받을 가능성은 작아 보입니다.

마이클 셔윈 워싱턴DC 연방검사장 대행은 "미국 금융 시스템에 북한의 불법적 접근을 차단하고, 대량 살상무기 증강을 위한 수익을 제한하는 데 미국은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이번 조치는 북미 협상 교착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제재 회피 활동을 계속해 나가는 북한에 대한 경고 메시지로 해석됩니다.

북한의 제재 회피에 사실상 협조해온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한 경고로도 풀이됩니다.

특히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강행을 계기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이라 파장이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백나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