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영상] "할머니 보고 기부했는데"…3%에 그친 실제 지원액 논란 05-27 17:18

(서울=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돕겠다며 기부금을 모금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전체 기부금 중 단 3%만 피해자 할머니 지원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7일 미래통합당 추경호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은 정의연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명세서에 따르면 정의연은 지난 2018년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및 명예회복 활동에 사용하겠다며 6억3천560만원의 기부금을 모금했는데, 이 중 피해자 지원사업에 2천240만원만 사용했는데요. 전체 금액의 약 3%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박서진>

<영상 : 연합뉴스TV>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