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야권, 윤미향 의혹 총공세…국정조사도 압박 05-25 20:20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을 계기로 야권은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을 향한 공세의 수위를 한층 더 높였습니다.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을 국정 조사하자는 주장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직후 미래통합당은 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의혹을 파헤칠 진상규명 TF의 첫 회의를 열었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그동안 바보 같이 이용당했다,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는 등 절규 섞인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윤 당선인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한편, 그가 대표였던 정의기억연대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기부금 의혹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습니다.

<곽상도 /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위원장> "자신들의 존립과 사리사욕만 꾀한 두 단체의 운영진들이 모두 사퇴해야 합니다…정부 보조금 공시 누락했다, 허위 내용으로 기부금 모집했다, 기부 목적 외로 사용하고 또 안성 쉼터는 업계약서 의혹이 있고…"


특히 통합당은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여당을 압박했습니다.

다른 야당들도 공세의 고삐를 좼습니다.

미래한국당은 검찰 수사로는 부족하다며 국정조사를 병행하자고 주장했고, 국민의당은 윤 당선인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banghd@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