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주호영 "봉하 가는 마음 무겁다…비극 끝나야"

05-23 09:56


주호영 원내대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참석을 앞두고 "봉하마을로 내려가는 마음이 무겁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SNS글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처벌이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라며 "'대통령의 비극'이 이제는 끝나야 하지 않겠나"라고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낡은 시대의 정치 관행에 짓눌려 유명을 달리한 노 전 대통령의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시대의 아픔을 보듬고 치유해 나가는 일에 성큼 나서줬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