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마지막 기회" 진상규명 원년으로…조사위 본격 가동

05-16 09:52


[앵커]

5·18 광주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조사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에 착수했습니다.

조사위는, 최장 3년 동안, 80년 5월, 그날의 진실을 파헤치게 되는데요.

올해를 원년으로 40년간 완결되지 못한 진상규명 작업에 마침표를 찍기를 바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사망자는 164명, 행방불명자는 84명입니다.

갖은 고초를 겪거나 이후 사망한 사람 등 유공자는 5,000명이 넘습니다.

하지만 피해자만 있고 책임지는 가해자와 없는 5·18.

강산이 4번이나 바뀌었고, 9차례 조사가 있었지만, 진상규명이 온전히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5월 단체와 광주 시민들은 지난 11일 활동을 시작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 마지막 희망을 걸고 있습니다.

<조진태 / 5·18 기념재단 상임이사> "여러 가지 시간적 한계, 생물학적 한계 등이 있잖아요. 마지막 기회라고 볼 수 있겠는데, 그렇기 때문에 굉장히 중요한 거죠."

조사위의 과제는 최초 발포와 집단 발포 책임자 규정, 사망 사건, 민간인 집단학살 사건, 행방불명자 및 암매장, 북한군 개입설, 성폭력 사건 등의 실체적 진실을 가려내는 겁니다.

'최초 발포 명령자'를 찾고 발포 배경과 경위를 규명하는 일이 가장 중요한 과제입니다.

발포 명령 책임자를 밝혀내는 일이 1980년 5월 계엄군의 만행을 밝혀내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책임자로 지목됐던 전두환 전 대통령은 40년째 관련 혐의를 부인·부정해왔습니다.

조사위는 전 전 대통령에 대한 직접 조사도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송선태 / 5·18 진상규명조사위원장> "날짜별, 부대별, 지역별로 작전을 재구성하고 조사하다 보면 발포 명령의 윤곽이 드러날 겁니다. 그 지점에서 전두환씨 조사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봅니다."

진상규명과 함께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야 한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이기도 합니다.

<문재인 / 대통령>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도 지키겠습니다. 광주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5·18 추모탑의 높이는 40m입니다.

5·18도 어느덧 40주년을 맞았습니다.

이제는 5·18의 온전한 진실이 밝혀지기를 희망해 봅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 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