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여름이 벌써? 징검다리 연휴에 더위까지…해변 '북적'

05-05 10:03


[앵커]

요즘 초여름을 방불케 하는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대구의 경우 낮 최고기온이 30℃ 가까이 오르기도 했습니다.

여름이 성큼 다가오자 더위를 식히기 위해 벌써부터 사람들은 해변을 찾고 있습니다.

고휘훈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에서 서핑 성지로 잘 알려진 송정해수욕장입니다.

뜨겁게 내리쬐는 태양 아래, 서퍼들이 파도에 몸을 맡깁니다.

징검다리 연휴에다 이른 더위까지 찾아오면서 이곳 해수욕장은 서퍼들로 가득 찼습니다.

연신 물에 빠지기 일쑤, 그렇지만 더위는 잠시 잊을 수 있습니다.

<윤동기·박기만 / 울산시 남구> "오늘 날씨가 엄청 덥고, 햇볕도 쨍쨍한데 물에 들어가니까 엄청 차갑더라고요. 시원해서 아주 좋습니다."

때 이른 무더위에 반바지만 차려입고 물속에 몸을 던집니다.

친구들과 함께하는 짓궂은 장난, 오늘만큼은 용납합니다.

<지현승 / 부산시 해운대구> "날이 너무 더워서 친구들하고 해수욕 왔는데, 물에 들어가서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바다를 배경 삼아 셀카를 찍으니 더위가 날아가는 것 같습니다.


<안성재 / 경기도 고양시 일산> "많이 더워져서 땀도 나고 힘들었는데 해운대까지 와서 바닷바람 맞고 하니까 시원하고 좋아요."

이날 부산의 낮 최고기온은 24℃로, 평년보다 3~4℃ 정도 높았습니다.

서울 역시 평년보다 3℃가량 높은 25℃까지 올라 초여름 날씨를 보인 가운데 대구·경북 지역은 30℃ 안팎의 여름 날씨를 보였습니다.

기상청은 어린이날 더위가 한풀 꺾였다가 6일부터 다시 때이른 더위가 이어지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take5@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