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서울 용산구 주민 퇴원 3주 만에 다시 확진 판정

04-25 18:08


서울 용산구에 사는 40대 여성이 퇴원 3주 만에 코로나19 재양성 판정을 받고 재입원했습니다.


용산구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달 4일 확진자로 등록돼 순천향서울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은 뒤 이달 4일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지만, 어제(24일) 받은 검사 결과 재양성으로 나왔습니다.


이 여성은 대부분 시간을 자택에서 보냈으며 23일 저녁 집 근처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고 음식을 포장해 가져간 것 외에 특별한 동선은 없었습니다.


용산구는 이 여성의 가족 3명에게 검사를 받게 하고 자가격리를 유지하도록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