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만취 대학생이 파손한 벤틀리 차주 "처벌 원치않아"

04-25 17:41


한 대학생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 파손한 벤틀리 차량의 운전자가 가해자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피해 차량 운전자 A씨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합의서를 오늘(25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대학생 B씨는 지난 19일 수원시 한 번화가에서 A씨의 멱살을 잡고, A씨 차량의 조수석 문짝을 발로 걷어찬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폭행 혐의는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마무리하더라도,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하지 않는 재물손괴 미수 혐의는 적용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