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생활방역 전환 불투명…주말 '종교·각종 시설' 자제 주의보

03-28 18:14

[뉴스리뷰]

[앵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한지 1주일이 지났는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가 완전히 꺾이지 않아 걱정이 많습니다.

이러다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하지 못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데요.

특히 봄철, 주말에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윤선희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지난 22일부터 15일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섰지만,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00명 내외에서 줄지 않고 있습니다.

때문에 다음 달 5일까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끝나도,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조화될 수 있는 생활방역으로 전환할지 불투명합니다.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홍보관리반장> "결과를 보고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해도 되는 시점인지 아닌지 판단을 한번 해보고, 거기에 따라서 생활방역 체계로 갈지 말지를 결정하게 될 겁니다."


최근 종교 단체 행사나 체육시설에서 계속 확진자가 나오면서, 특히 주말에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앞서 서울 구로에 있는 '만민중앙교회'와 관련된 확진자가 잇따라 확인되면서, 방역당국이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또 체육 등 시설 9만6천여 건을 점검한 결과, 방역지침 준수가 미흡한 10% 시설에 행정지도를, 407개소에 행정 명령을 각각 발동했습니다.

<윤태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과 업종은 운영을 자제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정부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방역 수칙을 위반하고 시설 운영을 강행하면, 집회나 집합금지 행정 명령을 내리고 지침 위반으로 확진자가 발생하면 입원 치료비와 방역비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윤선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