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비례정당 난립에 투표용지 길이만 66㎝, 수개표 불가피 03-26 18:21


[앵커]

이번 총선에서는 연동형비례대표제가 처음 시행되면서 국회 입성을 노리는 정당이 우후죽순 늘어나 50개에 달하는데요.

투표용지 길이가 최장이 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선관위는 20년 만에 처음으로 손 개표 상황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한지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재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정당은 모두 50개.

중소자영업당, 가자환경당 등 20개가 작년 말 선거법 개정 이후 올해 창당했습니다.

정당 숫자만 봐도 19대, 20대 총선 때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셈입니다.


만일 50개 정당이 모두 비례후보를 낸다면 유권자들이 받아볼 투표용지는 어떤 모습일까.

각 정당별 기표칸의 높이를 1㎝, 상하 간격은 0.2㎝, 위아래 여백 등까지 포함하면 전체 길이는 66.3cm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여기에 추가로 창당을 준비하는 곳도 20여 개에 달해, 투표용지 길이는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선관위는 비례대표 투표용지를 손으로 개표하는 작업을 준비 중입니다.

정당 수로 24개, 투표용지 길이로 34.9㎝를 넘으면 선관위가 운용하는 투표지 분류기 사용이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제유진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언론팀장> "참여 정당 증가에 대비해 수차례 모의 개표를 실시하였고, 인력을 추가 확보하고 업무를 효율적으로 조정해 개표가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하겠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선거는 정당투표 개표에 걸리는 시간이 2~3시간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투표용지를 받아든 유권자들도 지지하는 정당을 한 번 더 꼼꼼하게 살펴 투표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