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영상] 황교안 "(한선교 전 대표) 바지사장은 아니었다" 03-25 17:48

(서울=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5일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 명단 재배치를 둘러싼 논란에 "과도하거나 선을 넘은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자신이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명단에 문제를 제기했던 것을 두고 '공천 개입 논란'이 일었다는 지적에 "자매정당 간에 할 수 있는 합리적 수준의 논의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는데요.

또 비례대표 공천 갈등으로 미래한국당 한선교 전 대표가 사퇴하고 자신과 가까운 원유철 의원이 건너가 신임 대표가 된 것은 결국 '바지사장'임을 자인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바지사장이라면 협력이 아주 원활하게 됐어야 한다"며 "바지사장은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 박서진>

<영상 : 연합뉴스TV>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