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영상 | 북한 뉴스와 생활상을 담은 연합뉴스TV의 영상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자막뉴스] 코로나19 여파? 김정은, 20일 넘게 두문불출

송고시간 | 2020-02-14 10:35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이 3주 가까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세와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오는데요.
아버지 김정일의 생일인 오는 일요일(16일) 광명성절에는 활동을 재개할지 주목됩니다.

[내용]


조선중앙TV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민족 최대 경사스러운 광명성절에 즈음하여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었습니다."

김정은의 아버지 김정일의 생일로, 북한 최대 명절 중 하나로 꼽히는 광명성절.

김정은 위원장은 2012년 집권 이후 단 한 해도 거르지 않고 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전 세계적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가 강력한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말 설 명절 기념공연 관람을 마지막으로 건군절 행사까지 생략하며 두문불출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대응 전반을 지켜보며 다수 간부나 주민 접촉이 불가피한 외부 행사를 자제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여상기 / 통일부 대변인 "(북한 최고지도자의 그런 잠행은 이례적인 것인지?) 그 문제에 대해서는 저희도 예의주시하고 있고…"

북한에서 코로나19가 발생했다는 공식적인 보고는 없지만, 의심 정황은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습니다.


비르 만달 유엔 식량농업기구 평양사무소 부대표는 감염 사례가 없다는 북한의 보고를 의심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국가적 위기를 선포한 김정은 위원장의 이번 주말 행보에 관심이 집중됩니다.

*취재기자 : 방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