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600여명 대피 앰배서더 호텔 화재 합동감식 01-28 21:37


지난 26일 새벽 발생한 불로 600여명의 투숙객이 대피하는 등 큰 혼란을 빚은 서울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 사고 현장에 대한 합동감식이 오늘(28일) 진행됐습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소방 등 관계 당국과 함께 현장 합동감식을 벌였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불이 지하 1층 알람 밸브실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수거한 감정물을 국과수에 분석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