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동해 펜션 불법투성이…가스폭발사고 예고된 '인재' 01-28 18:35


[앵커]


6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친 동해 펜션 가스폭발사고는 예고된 인재나 다름없었다는 정황이 하나 둘 드러나고 있습니다.


어처구니없게도 가스 밸브 공사를 주인이 직접 했고, 무허가 시설인 게 일찌감치 확인됐지만 자치단체는 손을 놓고 있었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가스폭발 사고가 난 객실에 설치된 LP가스 배관입니다.


끝부분을 마감재로 봉인해야 되지만 제대로 막음 처리가 되지 않았습니다.

밖에서 발견된 LP 가스통에는 하얗게 성에가 껴있습니다.

LP가스가 누출로 빠르게 기화되면 주변의 열을 빼앗아 가스통에 성에가 생길 수 있습니다.

현장의 증거가 가스 유출에 의한 폭발사고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가운데 가스 관련 설비 철거 작업을 전문가에게 맡기지 않고 업주가 직접 했다는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펜션 업주는 경찰 조사에서 "가스레인지를 인덕션으로 교체하는 것과 가스 밸브 마감 처리 모두 직접 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반인이 호스 외 가스 설비를 시공하는 것 자체가 불법인데 해당 업주는 객실 8곳 중 6곳에 직접 손을 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업주가 공사를 하는 과정에서 하자가 없었는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 뿐 만이 아니었습니다.

사고 발생 전 동해시는 이미 해당 업소가 불법 시설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습니다.

지난해 11월 건물 점검에 나섰던 소방당국이 불법인 것을 알고 동해시에 통보했지만 한 달이 넘도록 아무런 조치도 없었습니다.

<동해시 관계자> "무허가 숙박업만 온 게 아니고 불법 건축물 관련해서 자료가 온 걸 전체적으로 한 번에 처리하려고 계획을 세워서 진행 중에 이런 사건이 터졌다고 하더라고요."

누구 하나라도 적절한 조치를 했다면 이 같은 참사를 피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사실이 보는 이들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상현입니다. (idealtyp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