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설 지나면 본격 선거체제 …공천 준비 '잰걸음'

01-26 17:50


[앵커]

총선이 두 달 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설 연휴가 끝나면 여야 모두 선거 체제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당장 이번 주부터 공천 준비도 본격화하는데요.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최대 관심사는 의원평가 하위 20% 대상자가 누구냐에 쏠려 있습니다.

지역구 경선에서 20% 감산 불이익을 받기 때문에 하위 20% 안에 들면 사실상 통과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근형 /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굳이 설 연휴 앞두고 통보하는 게 가혹하지 않느냐는 얘기도 있고 해서 연휴 끝나고 다음날 바로 통보하는 것으로 정했습니다."

이번 주에만 후보 공모 마감, 서류 심사 등 본격적인 공천 일정이 잡혀 있습니다.

아직 정확한 시기가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이르면 이달 안에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전 총리를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설 연휴 마지막 날, 공천관리위원회 2차 회의를 개최합니다.

이미 현역의원 50% 교체, 20~40대 젊은 정치인 30% 공천 방침을 세운 만큼,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기준을 세우는 데 초점이 맞춰질 전망입니다.

<김형오 /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어떠한 잡음과 외부의 압력에도 결코 굴하지 않고 저희들 공정하게 엄정하게 양심을 걸고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만 야권통합이 막판 변수로 꼽힙니다.

한국당이 어떤 세력과 손을 잡느냐에 따라, 통합신당 또는 범보수 선거연대 등 공천 주체와 범위가 확 달라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일각에서는 대대적인 물갈이가 이뤄질 경우, 공천에서 탈락한 현역 의원들의 탈당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