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신종 코로나 국내 세번째 확진자 발생…54세 한국인

01-26 11:23


[앵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또 나왔습니다.

중국 우한시에 거주하던 50대 남성으로, 3번째 확진인데요.

자세한 내용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진우 기자.

[기자]


네. 질병관리본부는 조금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세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중국 우한시에 거주하고 있던 쉰네살 한국인 남성으로, 일주일 전인 지난 20일 입국할 땐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아 입국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후 22일부터 열감과 오한 등 몸살기를 느끼고 해열제를 복용하며 증상이 나아지는 듯 했지만, 어제(25일)부터 간헐적 기침과 가래 증상이 발생해 신고했고 오늘(26일) 오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이 확진자를 제외하고 증상을 보이고 있는 의심 환자는 48명인데요.

이 중 47명은 음성으로 격리 해제됐고,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앵커]

벌써 3번째 확진이라,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추가 정부 대응책도 나올 예정이라면서요?


[기자]

네. 보건당국은 일단 세 번째 확진 환자를 격리 조치하고 치료와 함께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오늘 오후 5시쯤이면 이 환자와 접촉한 사람들에 대해서 추가 발표가 있을 예정인데요.

이와 함께 입국장에서의 검역 강화 방안도 함께 내놓은 방침입니다.

2번째 확진 환자가 발열과 인후통만 있고 호흡기 증상이 없다는 이유로 유증상자로 걸러지지 않은데다, 이번 3번째 확진 환자의 경우에는 증상이 없어 빠져나간 만큼, 현재보다 어떤 방향으로 강화될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조기발견과 확산 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하고 있습니다.

중국을 방문하는 국민들은 동물 접촉이나 전통시장 방문을 삼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의심될 경우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신속하게 신고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