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中우한폐렴 확진자 900명 육박…해외 감염 빠르게 증가 01-25 09:14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프랑스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유럽으로도 퍼진 것이 처음 확인됐고, 남아시아에서도 첫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중국 본토와 중화권 확진자도 900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방주희PD, 중국 본토에서의 감염자와 사망자도 급증했죠?

지금까지 보고된 확진자가 900명에 육박한다면서요?

[리포터]


네, 프랑스 보건부는 최근 중국에 다녀온 프랑스인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유럽 대륙에서의 첫 감염 사례입니다.

프랑스 정부는 "유럽은 국가 간 이동이 자유로운 만큼 추가 감염 사례가 나올 수 있다"면서 "질병 확산 속도를 늦추려면 감염 여부를 빠르게 진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한 중국인 관광객이 해열제를 먹고 공항 검역을 피해 프랑스로 떠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검역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과 함께 이 관광객의 행동을 놓고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신종 코로나의 유럽 확산은 어느 정도 예견됐던 셈입니다.

네팔에서도 우한에서 귀국한 학생이 신종 코로나에 걸린 것으로 확인돼 남아시아 국가에서도 처음으로 확진자가 나오는 등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전 세계적으로 퍼지는 조짐입니다.

미국에서도 두 번째 신종 코로나 환자가 나왔으며, 현재 22개주 63명이 의심환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감염자 2명을 포함해 일본과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 미국 등 해외 감염자는 20명을 넘어섰습니다.

[앵커]

중국 본토에서의 감염자와 사망자도 급증했죠?

지금까지 보고된 확진자가 900명에 육박한다면서요?

[리포터]

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와 인민일보 보도를 종합하면 지금까지 86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식 보고된 의심 환자도 1천명을 넘어섰고, 중국이 최대 명절인 춘제 연휴를 맞아 인구 대이동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감염자 발생은 더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사망자는 바이러스가 발병한 우한시가 포함된 후베이성에서 24명, 인근 허베이성과 동북지역 헤이룽장성에서 각각 1명이 발생했습니다.


중국 본토 외에 특별행정구인 홍콩과 마카오의 환자도 각각 2명이 보고된 상황입니다.

우한 뿐만 아니라 후베이성 13개 지역에 도시 봉쇄 조처가 내려졌지만, 이미 많은 사람이 명절을 보내려 다른 지역으로 떠났기 때문에 방역의 적기를 놓쳤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베이징의 자금성과 만리장성 일부 구간, 진시황릉 병마용, 상하이 디즈니랜드, 백두산 등 각지의 유명 관광지도 문을 닫았고 각종 춘제 맞이 행사도 줄줄이 취소됐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