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현장연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한국인 확진 환자 관련 브리핑 01-24 18:10


오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한국인 확진 환자가 처음 나왔습니다.

질병관리본부가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했는데요.

관련 내용 현장 연결해서 들어보시겠습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본부장> "55세 남자 환자로서 2019년 4월부터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 중이었으며 1월 10일부터 목감기 증상을 처음 느꼈다고 하였습니다.

이후 몸살 등의 증상이 심해져 1월 19일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하였으나 당시 체온은 정상이었고 1월 22일 중국 우한을 떠나 상하이를 거쳐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였습니다.

입국 상황은 자료로 갈음하겠습니다.

입국 당시에 권역 당국에서 발열 카메라 상 발열이 확인되어 검역조사를 실시한 결과 37.8도의 발열과 인후통이 있었으며 기침 등의 호흡기 증상은 없어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하고 환자에게는 증상 변화 시 즉각 신고하도록 관할 보고서에 명단을 통보하였습니다.

환자는 공항에서 택시를 이용해 자택에서 이동하였고 이후 자택에서만 머물렀습니다.

1월 23일 인후통이 심해져서 관할 보건소에 진료를 요청하여 보건소에 설치되어 있는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를 받았습니다.

보건소에서 실시한 흉부 X선 검사에서 기관지염 소견이 확인되어 질병관리본부 중앙역학조사관이 조사 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하였습니다.

검사를 실시한 결과 오늘 오전 두 번째 환자로 확진이 되었습니다.

환자는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우한시에 머무는 도중에 화난 해산물시장에 방문한 적은 없었으나 같이 근무하는 동료, 현지 중국인 직원이 많았다고 합니다.

감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있었다고 하여 현지에 파견 나가 있는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이 역학 조사를 추가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현재까지 접촉자 조사를 한 결과를 말씀드리겠습니다.

확인된 접촉자는 총 69명으로 증상 유무 등을 추가 조사 중이며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관할 보건소에 통보해서 14일간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69명의 접촉자는 항공기 내의 환자 인접 승객으로 56명, 승객 및 승무원입니다.

공항 내의 직원 4명 그리고 자택 이동시에 택시로 이동한 택시기사 1명 그리고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동승한 1명, 보건소 직원 5명과 가족 2명 등으로 접촉자 조사를 진행하면서 숫자가 변동할 수 있을 것을 말씀드리겠습니다.

현재까지 말씀드린 건 중간 조사 결과이기 때문에 좀 더 조사가 진행되면서 상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수정, 보완될 수 있고 투명하게 정보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정보와 지자체는 국민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서 방역활동을 적극 강화하고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신속 투명하게 대응 과정을 공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