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가족·친구·연인과 해외로…인천공항 '인산인해' 01-24 17:37


[앵커]

인천공항에는 설 연휴를 맞아 해외에 있는 가족을 만나러 가거나 여행을 떠나는 이용객들로 붐비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현장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이동훈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제가 있는 인천공항 출국장은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번 설 연휴 첫 날인만큼 해외여행을 떠나는 이용객이 많은데요.

사연도 다양합니다.

여행객의 이야기 직접 들어보시죠.

<김일호 / 전라남도 함평> "몽골을 가는데 유목민들하고 현지 체험을 하게 돼요. 그래서 그런 것들이 기대되고 특히 겨울이라서 더 고유의 문화를 느낄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이용객이 몰려 출국 수속과 항공기 탑승을 위해 조금 기다려도 표정만큼은 설렘과 기대감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또, 중국 우한이 진원지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을 의식한 듯 마스크를 쓰고 출국 수속을 밟는 이용객 모습도 눈에 많이 띕니다.

이번 설 연휴 기간, 100만명이 넘는 여행객이 이곳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오늘은 22만 명 정도로 가장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설 연휴 기간보다 출국 인원이 하루 평균 3%가량 늘어난 건데요.

그만큼 수하물 체크인, 출국심사 대기가 길어질 수 있으니 출국 계획하시는 분들 서두르시는 게 좋겠습니다.

특히 공항공사는 저녁 8시 이후 출국하는 이용객들은 3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해 출국 수속을 마치길 당부했습니다.

중국이 어제 우한발 항공편 운항을 중단하긴 했지만, 공항 측은 예방 조치를 유지하고 사람들의 손이 많이 닿는 각종 구역에 대해선 에탄올 소독도 하루에 2번씩 실시하고 있습니다.

인천공항에서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