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캐리어에 설렘 한가득…인천공항 '인산인해' 01-24 16:16


[앵커]

인천공항에는 설 연휴를 맞아 해외에 있는 가족을 만나러 가거나 여행을 떠나는 이용객들로 붐비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현장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이동훈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제가 있는 인천공항 출국장은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번 설 연휴 첫 날인만큼 해외여행을 떠나는 이용객이 많은데요.

사연도 다양합니다.

여행객의 이야기 직접 들어보시죠.

<김정화 / 경기도 성남> "여동생네 가족을 만나러 갈 예정입니다. 2년을 못 봤어요. 조카들이 많이 컸다고 해서 너무 보고 싶고 빨리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이용객이 몰려 출국 수속과 항공기 탑승을 위해 조금 기다려도 표정만큼은 설렘과 기대감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한 폐렴'을 의식한 듯 마스크를 쓰고 출국 수속을 밟는 이용객 모습도 눈에 많이 띕니다.

이번 설 연휴 기간, 100만명이 넘는 여행객이 이곳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오늘은 22만 명 정도로 가장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설 연휴 기간보다 출국 인원이 하루 평균 3%가량 늘어난 건데요.

그만큼 출국이나 탑승 수속을 기다리는 시간이 길어질 수도 있으니, 오후에 출국하시는 분들은 조금 서둘러 공항으로 오시는 게 좋겠습니다.

중국이 어제 우한발 항공편 운항을 중단하긴 했지만, 공항 측은 예방 조치를 유지하고 사람들의 손이 많이 닿는 각종 구역에 대해선 에탄올 소독도 하루에 2번씩 실시하고 있습니다.

인천공항에서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