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짧은 설 연휴에 서둘러 귀성…줄줄이 매진 행렬 01-23 22:42


[앵커]


설 연휴 하루 전날인 오늘(23일) 일찌감치 귀성행렬은 시작됐습니다.


열차표는 줄줄이 매진됐고 버스터미널도 귀성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박수주 기자가 귀성객들을 만나봤습니다.

[기자]


기차 문이 열리자 양손 가득히 짐을 든 귀성객들이 몸을 싣습니다.

평일이지만 금세 좌석이 가득 찹니다.

부산으로 가는 열차 안 입니다.

일찌감치 귀성길에 오른 시민들은 어떤 마음일까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최인달 / 서울시 강서구> "지난 추석 이후로 오랜만에 고향 대구로 내려가는 길입니다. 이번에 또 내려가서 부모님 만나서 설 연휴 행복하고 잘 보내고 오면 좋겠습니다."

열차표는 줄줄이 매진됐고 입석표를 구하기도 쉽지 않았습니다.

<박세은 / 경상북도 구미시> "김천구미역까지 가는데 입석인데 앉아서 갈 수 있어서 좋습니다. 엄마 저 입석으로 가요. 이따 봬요."

주말 낀 나흘 간의 짧은 설연휴인 만큼 귀성객들은 기차와 버스를 타기 위해 발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주민정 / 경기도 용인시> "원래 5시에 끝나는데 다들 일찍 끝내고 싶어서 2시에 퇴근하기로 했습니다. 점심까지 안 먹고 (일은) 다 했습니다."

명절에나 겨우 보는 가족들을 위해 정성껏 선물도 준비하고,

<김민성 / 서울시 관악구> "(엄마가) 과일이 먹고싶다고 하셔서 사과세트 하나 사 가지고 있습니다. 엄마 아빠 제가 자주 못 내려가서 죄송하고요. 다음에는 좀 맛있는 거 많이 들고 갈게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손주를 만나니 연휴는 벌써 시작된 듯 합니다.

<강경숙 / 서울시 노원구> "너무 좋지요. 태린아, 할머니는 태린이 봐서 좋은데 태린이도 좋아? 할머니 만나러 또 올 거예요?"

고향 가는 설렘을 실은 열차와 버스는 연휴 첫날에도 달립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sooj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