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靑 경제수석 "조만간 서울 주택 추가 공급" 예고 01-22 22:38


[앵커]


정부가 서울 도심 지역의 주택 공급 계획을 마련 중입니다.

대출 규제 중심으로 짰던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방향이 바뀔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강민경 기자입니다.

[기자]

연합뉴스TV에 출연한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서울에 주택 공급을 늘리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호승 / 청와대 경제수석> "서울시와 함께 서울지역, 그리고 도심지역에 있어서 공급 확대 방안을 검토를 하고 있습니다. 그 부분에 대한 것은 조만간 발표를 할 수 있을 것이고요."

서울에 주택 공급은 현 정부 들어 금기시됐던 용어입니다.

서울은 투기가 문제지, 집은 부족하지 않다는 게 기본 생각이었습니다.

그러나 대출규제에 초점을 맞춘 12·16 대책 후에도 주택 부족 지적이 꼬리를 물고, 불안심리가 이어졌습니다.

청와대가 정책 전환을 모색하는 배경으로 해석됩니다.

<이호승 / 청와대 경제수석> "세금의 문제, 대출규제의 문제, 자금조달과 관련한 어떤 거래 질서의 문제 이런 것들을 모두 테이블에 올려놓고 전반적으로 계속 검토하면서 필요할 때는 주저 없이 시행할 것입니다."

다만 논란이 됐던 매매허가제는 검토 대상이 아니란 점을 명확히 했습니다.

한편으로는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강력한 부동산 정책을 펼친 뒤 강남 3구를 포함한 고가 아파트의 가격이 소폭 하락했다며 집값 하향안정화 정책 방향을 유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강민경입니다. (km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