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다보스포럼 개막…트럼프-툰베리 '기후변화 맞수' 격돌?

01-22 07:46


[앵커]

세계 주요 인사들이 모여 글로벌 경제문제를 진단하고 해법을 모색하는 세계경제포럼이 스위스 다보스에서 시작됐습니다.

올해는 특히 기후변화 문제가 핵심이슈인데요.

트럼프 대통령과 스웨덴 출신 10대 환경운동가의 만남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박혜준 PD입니다.

[리포터]


세계 각국의 정·재계 지도자들이 모여 세계 경제에 관해 토론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다보스포럼이 스위스의 휴양도시 다보스에서 시작됐습니다.

24일까지 진행되는 포럼에는 전 세계 주요인사 3천명이 참석합니다.

50회를 맞은 올해 행사에선 저성장 기조에 따른 불확실성을 비롯해 기후변화 대응, 글로벌 무역갈등 등이 주요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특히 기후변화가 뜨거운 쟁점입니다.


최근 이상고온과 산불, 홍수 등 자연재해가 심각해진 데다가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탈퇴하는 등 전 세계 기후변화 대응에 역주행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참석했기 때문입니다.

수백 명의 환경 운동가들은 기후 변화 대응을 강조하기 위해 다보스까지 50km를 도보로 이동하며 행진시위를 펼치기도 했습니다.

기후변화 운동의 아이콘인 스웨덴 출신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와 기후변화 주장을 미국의 재도약을 막으려는 음모로 치부하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남도 주목됩니다.

두 사람은 이미 SNS와 언론 인터뷰에서 몇차례 설전에 가까운 '기싸움'을 벌인 바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9월 뉴욕 '기후 행동 정상회의'에선 툰베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분노에 찬 눈빛으로 쏘아보는 듯한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습니다.


행사에 먼저 참석한 툰베리는 기후변화 운동은 이제 시작이라며 기후변화를 부정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했습니다.

<그레타 툰베리 / 환경운동가> "우리 모두는 환경과 기후를 위해 싸우고 있습니다. 이것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이 필요로 할 것입니다. 이건 시작에 불과해요."

연합뉴스TV 박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