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고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빈소 이틀째 조문행렬 01-20 15:18


[앵커]

어제(19일) 별세한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에 조문 행렬이 이틀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경영권 분쟁을 벌였던 두 아들도 아버지의 빈소에서 1년 3개월여만에 재회해 조문객들을 맞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현장 연결해 듣겠습니다.

서형석 기자.

[기자]


네,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아산병원에 나와있습니다.

장례 이틀째를 맞는 오늘, 점심시간을 지나면서 조문객들의 방문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아침 일찍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가족 가운데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고, 30분쯤 뒤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도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경영권 분쟁으로 그간 소원했던 두 아들이 어제에 이어 오늘도 함께 조문객을 맞고 있는건데요.

두 사람은 2018년 10월 롯데그룹의 경영비리와 국정농단 관련 재판에서 마주한 뒤 1년 3개월여 만에 재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제는 주로 가족과 롯데그룹의 전현직 임직원이 조문했고 오늘 오전부터 본격적인 일반 조문이 시작됐는데요.

껌에서 시작해 롯데그룹을 재계 5위로 키워낸 고인이 우리나라 창업 1세대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인물이었던 만큼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재계 인사 중에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아 조문했고요.


일본에서 오늘 귀국하자마자 빈소를 찾은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고인을 '전설적인 기업인'이라고 추모했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자수성가 창업세대의 마지막 분'이라며 고인을 애도했습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이번에 명예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홍구 전 국무총리,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등이 빈소를 찾았습니다.


장례는 롯데그룹장으로 나흘간 치러지며 발인은 모레(22일)입니다.

영결식은 고인의 숙원 사업이었던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서울 아산병원에서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