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안나푸르나 실종 나흘째…"기상여건이 관건" 01-20 09:42


[앵커]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우리 국민 4명에 대한 수색작업이 곧 재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추가수색에선 또다시 산사태가 발생해 급히 중단되는 바람에 이렇다 할 성과는 없었는데요.

오늘도 기상여건에 따라 수색여부나 범위가 결정될 전망입니다.

자세한 내용, 보도국 연결해 알아봅니다.

황정현 기자.

[기자]


네, 안나푸르나에서 한국인 교사 4명이 실종된 지 오늘로 나흘째입니다.

지금이 현지시간으론 오전 6시 20분을 막 지날 시간인데요.

현재까지 실종자를 발견했단 소식은 들어오지 않고 있습니다.

현지 구조당국은 날이 밝는 대로 수색작업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역시 날씨가 변수입니다.

현지 날씨는 폭설과 폭우가 내리다가도 반짝 해가 나는 등 급변하는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사고 사흘째였던 어제 역시 아침부터 수색을 재개했는데, 눈사태가 추가로 발생하면서 오후 4시쯤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사고지점이 계곡인데다 인근에 약 5m 높이의 눈이 쌓여있는 만큼 수색이 재개되더라도 다소 어려움은 따를 것으로 보이는데요.

우리 정부의 요청으로 네팔 당국은 구조경험이 많은 경찰 전문인력을 최대 10명 추가 투입한 상태입니다.

또 강설이 잦아든 틈을 타 헬기도 띄우고, KT에서 지원한 드론 수색도 병행할 방침입니다.

현재 카트만두에 머물렀던 정부 관계자와 실종자 가족은 사고 현장과 가까운 도시 포카라에 머물며 수색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앞서 현지시간으로 지난 17일 오전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 인근에서 교육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현직 교사 4명이 산사태에 휩쓸리면서 실종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금 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충남교육청 사고상황본부를 방문해 대응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유 장관은 실종된 교사들이 하루빨리 구조될 수 있도록 외교부 등과 공조해 정부차원에서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추가내용은 들어오는 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연합뉴스 황정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