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윤한덕 센터장 사망 1년…응급의료 개선책 나왔는데 01-18 11:39


[앵커]

지난해 설 연휴 과로로 인한 급성 심정지로 숨진 윤한덕 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기억하실 겁니다.

윤 센터장 사망후 응급의료서비스 개선 논의가 활발했는데, 정부가 1년만에 응급의료 서비스 개선 방안을 내놨습니다.

어떤 내용이고 과제는 무엇인지 김장현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지난해 설 연휴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윤한덕 전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인력 부족과 적자에 시달렸지만 끝까지 응급의료 시스템 개선에 최선을 다했습니다.

이로부터 1년 만에 정부가 개선 방안을 내놨습니다.

중증 응급환자가 치료받을 수 있는 병원을 제때 찾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게 핵심.

병원을 찾다가 숨지는 사례가 꾸준히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현장에서 119구급대가 환자상태를 판별하는 기준을 마련해 초기에 진료 가능한 병원을 제대로 찾도록 하고, 전국을 70개 권역으로 나눠 1개 이상씩 지역응급의료센터를 갖춰 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겁니다.

현재는 서울 등 대도시에 지역응급의료센터 전체의 43%인 54개가 몰려있습니다.

하지만 서울 등 수도권에 지나치게 집중된 센터를 분산하기는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제한된 예산을 고려해 기존 센터의 지정을 취소하거나 분산해야 하는 건데, 사실상 골라낼 방법이 없습니다.

<김 윤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서울이 필요보다 1.5배 이상 많잖아요. 소수를 지정해서 거기에서 집중적으로 환자를 볼 수 있도록 모아야 합니다. (응급의료) 수요는 한정인데 시장에 맡겨 놓으니 공급과잉이 생긴거죠."

정부가 공공보건전문대학원 설립해 지역에 필요한 인력 확보와 서비스 질의 향상에 나섰지만 법안이 국회 문턱도 넘지 못한 상황입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jhkim22@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