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영상] "선수 마음 더 아플 것"…역전패에도 빛난 박항서 '아빠 리더십' 01-17 16:55

(서울=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북한에 1-2로 역전패했습니다.

선제골을 넣었지만 뼈 아픈 골키퍼 자책골에 역전 페널티킥까지 허용하며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의 꿈도 허물어졌습니다.

박 감독은 치명적인 실수로 실점한 골키퍼에 대해 "나도 마음이 아프다. 실수한 당사자는 더 마음이 아플 것"이라며 "경기는 끝났다. 그 선수의 성장통이라고 생각한다.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감쌌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 심소희>

<영상 : 연합뉴스TV, 유튜브>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