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DJ 뒷조사' MB정부 국정원 간부들 항소심도 실형 01-16 22:19


이명박 정부 시절 대북 특수공작비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뒷조사 등에 쓴 혐의로 기소된 전직 국가정보원 간부들이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고법 형사13부는 국고손실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1년 6개월을, 김승연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앞서 대북 업무 목적으로만 써야 할 공작금 10억원 상당을 김대중 전 대통령 등과 관련한 정보 수집 등에 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