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문 대통령 첫 업무보고…"가짜뉴스서 국민권익 지켜야" 01-16 17:49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새해 첫 업무보고를 받았습니다.

특히 가짜뉴스로부터 국민의 권익을 지켜야 한다고 밝혀 향후 이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첫 정부부처 업무보고는 서울이나 세종의 정부청사가 아닌 대전 대덕연구단지에서 열렸습니다.

과학기술을 통해 혁신성장과 경제활력을 이끌어 확실한 변화를 만들겠다는 의지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과학기술은 국민의 삶을 바꾸는 힘이 있습니다. 경제성장을 이끌 뿐만 아니라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국가와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 원천입니다."

과기부는 올해 주요 업무로 인공지능 활용 확산과 5G 전국망 구축 등을 꼽았습니다.

과학기술과 정보통신의 힘으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해야 한다는 대통령의 주문이 이어졌는데, 한편으로 빠른 변화가 불러올 부작용에 대한 대비도 주문했습니다.

방송제작 시장의 불공정 관행 개선이나, 특히 가짜뉴스가 여론 왜곡 현상을 불러오는 데 대한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미디어와 채널이 다양해지면서 정보의 양도 엄청나게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가짜뉴스나 불법유해정보로부터 국민의 권익을 지키고…"

업무 보고에 앞서서는 과학기술인들을 만나 이들의 연구 성과와 애로사항을 듣기도 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향후 국정보고 방식이라며 행사 마무리 발언 기회를 정세균 신임 총리에게 넘겼는데, 임기 후반 정 총리의 내각 운영에 힘을 싣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