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무역전쟁 완화 01-16 10:08


[앵커]

미국과 중국이 이른바 '1단계 무역 합의'에 공식 서명했습니다.

중국은 농산물 등 미국산 제품을 대량 구매하고, 미국은 중국에 대한 관세를 일부 완화했습니다.

극한 대결로 치닫던 미·중 간 무역 갈등이 다소 진정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워싱턴에서 윤석이 특파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 측 협상 대표인 류 허 부총리가 15일 오전 백악관에서 이른바 '1단계 무역 합의문'에 서명했습니다.

지난 2018년 7월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며 '무역 전쟁'의 포문을 연 지 약 18개월 만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고 있습니다. 미국 노동자와 농민, 가족에게 경제적 정의와 안전의 미래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류 허 / 중국 부총리> "중국은 열려 있습니다. 게다가 넓습니다."

중국은 320억 달러 규모의 농산물을 포함해 향후 2년간 2천억 달러, 약 231조 7천억 원 규모의 미국 제품을 구매하기로 했습니다.

미국은 당초 지난해 12월 15일 부과할 예정이었던 중국산 제품 1천600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틀 전인 지난 13일에는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도 해제했습니다.

96쪽 분량의 이 합의문에는 지식재산권 보호와 기술이전 강요 금지, 환율 조작 금지 등에 대한 개혁을 약속하는 원칙적인 내용도 담겼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우리는 관세를 남겨두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놀라지만 좋은 것입니다. 그러나 만약 2단계 합의가 된다면 나는 남긴 관세를 제거하는 데 동의할 것입니다."

중국이 합의 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을 경우 미국이 관세를 다시 부과할 수 있는 '스냅 백' 조항도 포함됐습니다.

미국과 중국이 1단계 합의로 확전을 피하면서 그동안 글로벌 경제에 미쳐왔던 불투명성도 다소 완화될 것이란 기대가 나옵니다.

다만 앞으로 진행될 2단계 협상은 중국의 보조금 지급 등 풀어야 할 난제가 많아 더욱 험난한 과정이 될 것이란 관측입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