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이란, 우크라 여객기 격추 인정…"적기로 오인해 실수"

01-11 18:14

[뉴스리뷰]

[앵커]

지난 8일 이란이 이라크 내 미군 기지를 공격하고 몇 시간 뒤 이란에서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추락해 176명 전원이 사망했는데요.

그동안 기체 결함에 의한 사고라고 주장해온 이란이 적기로 오인해 미사일을 발사하는 바람에 추락한 것이라고 인정했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이란이 최근 추락한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자국 미사일에 의해 격추된 것이라고 처음 인정했습니다.

실수로 우크라이나 여객기에 의도치 않게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겁니다.

<이란 국영 IRINN방송> "이런 상황에서 인간의 실수로 여객기가 의도치 않게 피격됐고 소중한 국민의 불행한 희생과 다수의 외국인 사망자를 초래했습니다."

이란군 당국은 내부조사 결과 당시 미군과 일촉즉발의 위기에 있었던 이란군이 여객기가 민감한 군사 구역으로 향하자 '적대적인 목표'로 오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실수 방지를 위한 시스템 업그레이드와 관련자 처벌 등을 약속하면서 사과했습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도 깊은 유감을 나타낸다면서 "엄청난 비극이자 용서받지 못할 실수"라고 말했습니다.

이란은 그동안 여객기의 추락이 기체 결함에 의한 것이라며 미사일 격추설을 강하게 부인해왔습니다.

그러나 미국 당국은 여객기가 이란의 러시아제 SA-15 지대공 미사일 두 발에 격추된 것이라고 미사일 기종까지 특정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로 향하던 우크라이나 여객기는 현지 시간 지난 8일 오전 6시 12분쯤 이란 테헤란 공항을 이륙한 뒤 곧바로 추락했습니다.

이란인 82명과 캐나다인 57명 등 승객과 승무원 176명은 모두 사망했습니다.

이란이 여객기를 격추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미국과 이란의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이란을 향한 전 세계 여론이 크게 악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