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北 "협상 의욕없어…우리 길 갈 것"

01-11 15:23


[앵커]


북한이 조금 전 김계관 외무성 고문 명의의 담화문을 내고 미국과의 협상은 다시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이 북한의 요구를 전적으로 수긍해야 대화가 가능하다고 밝혔는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재동 기자.

[기자]


네. 말씀하신 것처럼 북한의 메시지는 조금 전 김계관 외무성 고문 명의의 담화문을 통해 발표됐습니다.

담화에서 북한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직접 받았다"고 밝혔는데요.

앞서 어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생일 축하 메시지를 우리가 북한에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은 담화에서 우리 정부를 향해 북미 사이에 개입하는 것을 자중하라고 말했습니다.

"남한이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친분관계에 끼어드는 것은 주제넘은 일이다",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그러면서도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친분관계가 나쁘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다만 "그런 친분관계를 바탕으로 미국과의 대화에 복귀할 수 있지 않겠나 하는 기대감을 가지는 건 멍청한 생각"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다시 미국에 속아 지난 시기처럼 시간을 버리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는 건데요.

북한은 "우리가 갈 길을 잘 알고 있으며 우리의 길을 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북미 사이에 다시 대화가 성립되자면 미국이 우리가 제시한 요구사항들을 전적으로 수긍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는데요.

다만 "미국이 그렇게 할 준비가 되여있지 않으며 또 그렇게 할 수도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지금까지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