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檢, 울산시청 등 압수수색…'선거 개입' 단서 추적

01-04 18:24

[뉴스리뷰]

[앵커]


청와대의 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울산시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작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철호 현 시장 측이 청와대 관계자들과 공약을 논의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가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한 장소는 울산시청의 주요 부서 사무실입니다.


정무특보실과 미래신산업과, 관광진흥과, 교통기획과 등 모두 송철호 시장의 공약인 공공병원 설립 등과 연관된 부서입니다.

검찰은 청와대와 울산시 공무원들이 송 시장 공약 수립 등에 불법적으로 도움을 줘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날 울산시청 압수수색은 지난해 12월에 이어 두 번째로, 지난해에는 송 시장의 경쟁자였던 김기현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한 송병기 부시장의 사무실이 대상이었습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이 울산시에서 내부 자료를 받아 공약 수립에 활용한 정황을 포착, 관련 공무원들을 소환 조사한 바 있습니다.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는 일부 공무원들의 자택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송 부시장 공약 수립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정몽주 정무특보는 2017년 10월 송 부시장이 청와대 관계자와 만난 자리에 함께 한 인물입니다.

송 시장의 집무실과 자택은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대로 정 정무특보를 소환 조사하는 한편, 관련 의혹의 수혜자인 송 시장도 조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영장이 기각된 송 부시장의 구속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