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중·러·이란, 호르무즈 부근서 해군 합동 훈련 12-26 10:00


이란과 중국, 러시아 3개국이 참여하는 해군 합동 훈련 '해양 안보 벨트'가 현지시간 27일부터 나흘동안 실시됩니다.


이란군은 성명에서 "이번 3개국 해군 합동훈련은 인도양 북쪽과 오만해의 공해상에서 진행된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훈련 장소는 걸프 해역의 입구이자 최대 원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과도 멀지 않은 곳입니다.


특히 미국이 일부 우방과 해군 군사 연합체인 '호르무즈 호위 연합'을 결성해 걸프 해역에서 이란에 대한 군사적 압박을 강화하는 터라 이번 훈련은 이들 3개국의 '위력 시위' 성격으로도 해석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