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전국 곳곳에서 성탄 미사·예배…"예수님의 사랑 실천해야" 12-26 07:41


[앵커]

성탄절을 맞아 전국 각지에서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미사와 예배가 열렸습니다.

염수정 추기경은 사랑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정치권을 향해 약자를 대변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잔잔한 찬송가에 맞춰 어둠을 밝히는 촛불 행렬이 이어지고, 아기 예수가 작고 낡은 말구유에 안치됩니다.

카톨릭 신자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명동성당으로 발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성탄 대축일 미사를 집전한 염수정 추기경은 세상의 불안과 불신, 불목과 다툼을 해결할 모든 해답은 사랑에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당파적인 이해관계 때문에 끝없이 갈등하는 정치권을 향해서는 사회적 약자의 편이 돼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염수정 /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추기경> "지도자들은 자신들의 이익보다 먼저 국민의 행복과 국가의 안위를 걱정하고 특히 가장 약하고 상처받고 힘없는 이들의 대변자가 되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전국의 교회에서도 성탄 축하 예배가 이어졌고, 기독교 단체들은 겸손한 그리스도의 정신이 이 땅에 이뤄지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거리에서는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 세월호 참사 유가족 등 고통받는 이들의 평화를 기원하는 예배가 열렸습니다.

<배덕만 / 목사> "우리 마지막까지 실종자 가족들의 곁을 연대하며 지킵시다. 기다리는 사람들아 힘을 내라. 하나님은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불교계도 종교 간 화합과 평화를 의미하는 성탄 트리를 점등했고, 우리 사회에서 가난과 차별이 사라지고 사랑이 널리 퍼지기를 희망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smju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