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잇단 논란에…여성대상범죄·스쿨존 대책 잇달아 12-26 07:37


[앵커]


올해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 그리고 학교 주변 교통사고를 둘러싸고 여러 논란이 있었죠.

경찰이 유사 사건·사고를 막기 위해 연이어 대책을 내놓았는데 성과가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월 서울 신림동에서 여성이 사는 원룸에 들어가려 한 남성.


이 사건은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한 치안 정책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습니다.

<신림동 사건 피의자> "(왜 피해여성을 따라갔습니까?) 죄송합니다."

서울 논현동에서는 여성이 상가에서 성범죄를 당할 뻔했는데 경찰의 미흡한 대응으로 닷새가 지나서야 범인이 잡혀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피해자 남자친구> "현장에 가보자는 얘기도 없고 그냥 진술만 듣고 파출소로 간 게 다예요. 머리카락을 가져가는 과정에서도 그냥 장갑만 낀 상태로 그걸 자기한테 달라 꽉 쥐고 가겠다…"

<인근 가게 점원> "(CCTV는)사장님한테 허락받아야 된다고 얘기하니 경찰이 그냥 갔어요."

이에 서울경찰청은 여성안전종합치안대책 TF 본부장을 생활안전부장에서 차장으로 격상하고 대응 절차를 세분화하는 등 대응 시스템 개편에 나섰습니다.

경찰청은 또 여성 대상 범죄 대응을 총괄하는 여성안전기획관을 신설하고 외부 인사를 발탁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스쿨존 횡단보도는 말할 것도 없고, 스쿨존 전체에서의 아이들의 안전이 훨씬 더 보호될 수 있도록…"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로 어린 생명이 목숨을 잃은 사건을 두고도 후속 대응이 이어졌습니다.

과속과 불법주정차, 음주운전 단속 강화는 물론, 경찰을 비롯한 유관기관은 단속장비 등 시설 확충에 나섰습니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식 뒷북대응이란 비판을 받지 않도록 선제적대응 시스템을 상시 구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