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CEO풍향계] '비운의 경영인' 김우중…'이혼소송 격화' 최태원 12-13 18:22


[앵커]

한 주간 재계 경영자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살펴보는 CEO 풍향계 시간입니다.


영면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과 이혼소송 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 소식 윤선희, 배삼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지난 9일 향년 83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샐러리맨 출신 김 전 회장은 황무지와 같던 1960~70년대에 대우그룹을 일궈 재계 2위로 올려놓은 기업가입니다.


자본금 500만원으로 창업한 김 전 회장은 원단 수출로 기반을 다져 박정희 정권 때 고속 성장했습니다.

종합상사 전성시대를 열고 조선, 전자, 자동차 등 각 분야로 뻗어나갔습니다.

1980∼90년대 '세계 경영'에 나서 현지법인 396개를 두고 해외 인력 15만여명을 고용했습니다.

1997년 외환위기가 닥치면서 자금줄이 막혀 1999년 8월 대우그룹은 해체되고 그의 신화도 끝이 났습니다.

당시 대우그룹 자산은 현 재계 순위 6-7위와 맞먹는 70조원에 달했는데, 공적자금만 30조원이 들어갔고 실업자가 쏟아졌습니다.

<김우중 / 전 대우그룹 회장> "대우를 떠나면서 따뜻한 말 한마디, 건네지 못하고, 헤어진 것이 무엇보다도 가슴에 사무칩니다. 진심으로 미안하게 생각합니다."

그가 남긴 건 맨주먹으로 세계에 맞선 용기와 도전 정신.

하지만, 대우사태는 과도한 빚에 기댄 무리한 확장, 이를 가능케 한 '정경유착'의 그늘로도 남게 됐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이혼 소송 중인 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재산 분할을 요구하는 맞소송을 냈습니다.


이들의 파국은 최 회장이 2015년 혼외 자녀의 존재를 공개하고, 2017년부터 이혼 절차를 밟으면서 본격화했습니다.

그동안 노 관장은 이혼에 소극적이었으나, 지난 4일 법원에 맞소송을 냈습니다.

이제 관심은 재산 분할로 쏠립니다.

최 회장의 재산은 4조원정도.

SK 지분 18.44% 등 유가증권이 대부분입니다.


법에선 이혼할 때 부부가 결혼 후 일군 공동 재산을 기여도에 따라 최대 절반씩 나누도록 하고 있습니다.

노 관장이 요구한 건 최 회장이 보유한 SK 지분 7.7%, 1조 4,000억원 규모입니다.

만약, 지분 분할 결정이 내려지면 최 회장은 본인 소유 지분이 줄어 그룹 지배력이 약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최 회장에게 가정사가 그룹 경영의 주요 리스크로 부상한 겁니다.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지난 9일 조 대표를 배임과 횡령, 범죄수익 은닉법, 금융실명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습니다.

조 대표는 하청업체에서 납품 대가로 매달 수백만 원씩 모두 6억여 원의 뒷돈을 받고 계열사 자금 2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차명계좌를 이용한 사실도 적발됐습니다.


조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피해 금액을 모두 돌려줬다"고 해명했지만, 법원은 "사안이 중대하다"고 봤습니다.


지난해 한국타이어 대표로 선임된 그는 조양래 전 한국타이어 회장의 차남이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셋째 사위입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승계 작업을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아들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과 딸 이경후 CJENM 상무에게 CJ 주식 총 1,200억원어치를 증여했습니다.

증여 주식은 이 회장이 지난해 말 CJ에서 배당받은 신형 우선주인데, 가격도 싸고 세금도 적고 10년 후 보통주로 전환됩니다.

이미 이 회장 자녀들은 CJ 주주입니다.


앞서 이들이 소유한 CJ올리브네트웍스가 올리브영과 IT사업부로 분할했는데요.

이 IT부문이 주식교환을 거쳐 CJ 자회사로 편입되면서 자녀들이 CJ 주식을 갖게 됐습니다.


여기에 증여분을 포함하면 10년 후 보유 지분은 이 부장 5.1%, 이 상무 3.8%로 각각 늘어납니다.

하지만, 시장에선 이 같은 분할 과정에서 3세의 지분가치가 부풀려졌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승계 작업을 하더라도 정당하고 투명한 절차가 필요하다는 데 주주들의 이견은 없을 것입니다.

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는데요.

자신의 저서에서 "세상에는 아직 가보지 않은 길이 있고, 아무도 해내지 못한 일도 많다"고 말했습니다.

고인의 공과는 있지만 창조적 도전정신은 새겨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CEO풍향계는 여기까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