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밤부터 비·눈, 강원산간 폭설…주말 큰 추위 없어 12-13 15:33


[앵커]

추위는 누그러졌습니다.

다만 밤부터 내일 새벽까지 곳곳에 비와 눈이 오겠고, 특히 강원산간에는 최고 8cm의 폭설이 예고됐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구본아 캐스터.

[캐스터]

어제는 날이 워낙에 추워서 찬바람을 피해서 종종걸음으로 발걸음을 재촉하는 시민들의 모습이 많이 보였었는데요.

그래도 오늘은 시민들의 표정도 한결 편해 보입니다.

낮부터 찬바람이 많이 잦아들면서 추위가 누그러졌습니다.

지금 이 시각 서울의 기온이 5.5도로 어제 같은 시각과 비교하면 3도 정도가 높고요.

답변 지역이 평년 기온을 회복했습니다.

그 밖의 지역도 광주가 8.7도, 울산이 10.8도 나타내고 있습니다.

한편, 퇴근길 무렵부터는 눈, 비 소식 나와있는데요.

경기북부와 영서북부에 비가 시작되겠고요.

밤사이 그 외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북부내륙으로도 확대되겠습니다.

특히 강원산간은 최대 8cm의 폭설이 쏟아질 수 있어, 대비가 필요하겠고요.

비가 오는 지역은 5mm 내외로 양이 많지 않겠습니다.

눈과 비는 내일 새벽에 대부분 잦아듭니다.

주말에는 차츰 하늘이 개겠고요.

다만, 오전에 스모그가 유입되면서 일시적으로 공기가 탁해질 수 있겠습니다.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대기가 계속해 건조하겠습니다.

주말과 휴일 동안에 큰 추위는 없겠지만 아침에는 내내 영하권으로 떨어지겠습니다.

옷차림 따뜻하게 하셔야겠고요.

목도리로 체온도 잘 조절해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