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韓, 日기업 자산 현금화하면 금융제재"…협박성 발언 논란 12-11 14:54


[앵커]

아소 다로 일본 재무상, 아베 정권의 2인자인데요.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한국에 협박성 발언을 했습니다.

압류된 일본 기업 자산을 현금화할 경우 한국에 대한 무역제재, 금융제재 가능성을 언급한 건데요.


해결을 모색하는 양국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망언이라는 지적입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한일간 현안과 관련해 일본 월간지 문예춘추와 인터뷰한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아소 부총리는 인터뷰에서 한국 측이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로 압류 중인 일본 민간기업 자산의 현금화될 경우를 전제로 일본 측이 취할 수 있는 조치들을 소개했습니다.

그는 "심각한 예를 든다면 한국과의 무역을 재검토하거나 금융제재에 착수하는 등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일 양국이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 문제 해법을 찾지 못해 이르면 내년 봄에 압류된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가 실제로 이뤄지면 일본은 무역제재나 금융제재를 보복 카드로 쓸 수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어느 쪽이든 일본보다 경제 규모가 작은 한국이 먼저 (경제가) 피폐해질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습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아소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를 직접 겨냥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문제는 한국이라는 국가 자체보다도 국제법을 계속 무시하는 문재인 정권의 자세"라고 주장했습니다.

한일 양국이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비롯해 양국간 현안에 대해 타협점을 찾아가는 과정에 아소 부총리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한일 관계에 파장이 예상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3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하는데, 방중 기간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도 조율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아베 정권의 2인자로 꼽히는 아소 부총리는 잦은 망언으로 '망언 제조기'로도 불립니다.

그는 올해 3월엔 한국에 대한 보복 조치로 한국인 비자 발급 중단과 한국으로 송금 중단을 거론한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