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트럼프, 2년 전 한국서 美민간인 소개령 원해" 12-11 12:34


[앵커]

북미간 긴장이 최고조로 치달았던 지난 2017년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서 미국 민간인들의 대피, 즉 소개령을 지시했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한국에 배치한 사드 미사일과 관련해서도 돈을 받아야한다는 생각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워싱턴에서 이해아 특파원 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초 북한에 경고 신호를 보내기 위해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인들의 소개(疏開), 즉 대피 명령을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터 버건의 신간 '트럼프와 장군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의 가족 동반을 중단해야한다는 잭 킨 전 육군참모 차장의 방송 인터뷰를 보고, 그렇게 하라"고 지시했다는 겁니다.

이럴 경우 "북한에 대한 전쟁 준비 신호이자 70년 동맹, 한국을 따돌리게 되는 것"이라는 백악관과 국방부 관리들의 설득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재차 같은 명령을 했다고 버건은 전했습니다.

존 켈리 당시 비서실장은 "시간을 달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말렸고, 결국 시간이 지난후 단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배치된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드'의 비용 문제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버건은 트럼프 대통령이 "나의 장군들은 비즈니스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른다"며 "사드 비용을 우리가 지불하는 데 대한 해답을 찾으라고 지시했다"고 공개했습니다.


당시 맥 매스터 안보보좌관은 "한국의 사드는 10만 미국 시민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우리에게 형편없는 골프장을 줬다"며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면서 당시 매티스 국방장관에게 "우리가 지불받기 원한다고 한국에 연락할 것"을 지시했다고 적었습니다.

이 책은 아울러 북미 관계가 전쟁 위기까지 치달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을 평창 올림픽에 초청하는 것을 보고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에 집중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이해아 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