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이번엔 호화관용차…지자체장들의 빗나간 특권의식 파문 12-10 22:27


[앵커]


지역일꾼으로 뽑아놓은 지방자치단체장들의 잘못된 특권의식이 잇따라 적나라하게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는데요.

얼마 전 황제예방접종은 애교 수준이었습니다.


이번엔 막대한 예산을 들여 관용차를 호화스럽게 불법개조해 황제의전이라는 비난을 사고 있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수 춘천시장이 시민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했습니다.

업무용 승합차를 새로 구입한 뒤 불법 개조를 통해 안마시트를 설치하는 등 호화 관용차를 꾸민 게 논란을 낳았기 때문입니다.

차량 구입비만 5천 500만원, 안마시트 개조비로 들어간 돈은 소형 자동차 한 대 가격인 1천 500만원으로 모두 7천만 원의 혈세를 사용했습니다.

연탄 8만장 이상을 살 수 있는 적지 않은 돈입니다.


논란이 되자 이 시장은 사과를 하면서도 파문의 책임을 실무부서로 돌렸습니다.

담당 부서의 제안으로 차량을 교체했고, 불법 개조도 해당 부서에서 진행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재수 / 춘천시장> "차가 어떻게 생긴지도 몰라요. 그런 불법 개조된 차를 어떻게 시장이 타고 다닙니까. 그래서 안 타고 다니겠다고 분명히 거부를 했어요."

그러나 이 시장의 해명과 달리 문제의 차량은 구조변경 승인도 받지 않은 채 시청 주차장에 버젓이 서 있었습니다.

황제 의전이란 논란이 커지자 춘천시는 이곳에 주차돼 있던 카니발 차량을 이동 조치했습니다.

시의회의 설명도 이 시장의 해명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김보건 / 춘천시의원> "시장한테 중간보고를 했고 시장도 불법사항이 아니면 진행하라고 얘기가 나왔는데 이재수 시장이 모를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저는 판단됩니다."

얼마 전 강원도 원주와 강릉시장의 황제예방접종에 이은 춘천시장의 호화관용차 논란.

사안 자체보다도 이런 특권과 특혜가 관행이라는 방패 뒤에서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공공연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게 더 큰 문제라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이상현입니다. (idealtyp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